본문 바로가기

명퇴8

정보빠른 서울 교사 명퇴 신청 급증 서울지역 명예퇴직 교원 수는 1500명 이상 정보 빠른 서울은 명예 퇴직 교사가 급증 교원의 명예 퇴직자가 급증하고 있다. 서울의 교사 명퇴자 수의 급증은 지방(경남 500명 등)의 명퇴자수의 증가분을 큰 폭으로 앞지렀다. 서울의 명퇴자의 급증에 반해 정보가 느린 지역일 수록 명퇴자 증가 분이 적은 것은 개정 공무원 연금법에 대한 이해도가 낮고 소문의 전파가 느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보가 많은 서울 지역의 명퇴자 수의 급증은 지방의 명퇴자 수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경우 2005년에 비해 교원 명퇴자 수가 65배 급증했다. 정보의 전파가 서울을 중심으로 이루어 진다는 점을 인식하는 교원들이 늘어날 경우, 교원 명퇴자 증가폭은 지방에서도 더 커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대 인원이 남.. 2008. 6. 29.
올해 초등 임용은 대박? 6월 2일, 경상남도교육청에 따르면 2008년 하반기(8월) 명예퇴직 희망자 수요조사 결과 초등 140여명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남도교육청은 이 조사를 토대로 교사들의 명예퇴직 수당 180억원을 추경예산안에 반영해 경상남도의회 심의를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경남지역의 올해 명예퇴직 교사 수는 지난 상반기(2월) 319명을 포함해 500명에 가까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 수치는 지난해 233명보다 2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교육청에서는 명예 퇴직 교원이 늘면서 교사 수급에 문제가 생겨 자칫 학교 수업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하반기 퇴직 희망 조사에서는 140여명 정도가 퇴직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예년의 경우를 비교해보면 실제 퇴직 신청이 조사에서 보다 많았다. .. 2008. 6. 4.
공무원 연금법, 문제는 퇴직수당 삭제 공무원 연금법 개정 여파로 교원 명퇴자가 올해 7000명을 훌쩍 넘길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연금제도발전위원회가 개혁을 추진하면서 연금이 대폭 삭감될 것을 우려한 결과다. 정부는 술렁이는 교직사회의 안정을 당부하고 있지만 공무원 연금법 개정이 큰 폭으로 이루어 질 것으로 보여 안정이 쉽지 않아 보인다. 공무원 연금법이 개정되도 이전 근무년월에 소급되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연금이 상당액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 않을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공무원연금발전위에서는 퇴직수당을 삭제하는 등의 여러 조치로 어떻게든 연금 지급액을 줄이고자 할 공산이 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김동석 대변인은 "정부가 연금개혁을 추진하면서 최근 명퇴문제에 대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정부의 안정 노력에도 불구하고, 정보가 밝.. 2008. 5. 21.
공무원 연금법 개정 6월 예정 정부 개정안 교원 사이에 떠돌던 공무원 연금법 개정 괴문서의 내용이 현실화 될 가능성이 생겼다. 이명박 정부에서 내놓은 공무원 연금법 개정 방침(2008년 6월)에 따르면 80~85세까지 산다면 1억 3천만원 이상 손해를 볼 것이라던 괴문서 내용을 뛰어 넘는 연금 손해를 입게 된다. 공무원 연금을 국민 연금수준으로 삭감 할 경우 손해 폭은 예상을 뛰어 넘을 것이 확실해 보인다. 정확한 안이 나와 봐야 알겠지만 현재 나온 조정 예상 폭을 보더라도 1억 3천만원의 손해 이상 나올 것을 판단하는 것도 무리가 없어 보인다. 2008년 임용자의 경우 2억원의 연금 손실이 있다고 한국 개발 연구원은 밝히고 있다. 이는 전 유시민 보건복지부 장관이 제출했던 공무원 연금법의 개정 내용보다 더 큰폭의 연금 삭감 정책이어서 유시민 전.. 2008. 3. 19.
경남 충청 전국 교원 명퇴 급증 경남 교원 명퇴 급증 상반기 319명 … 공무원 연금법 개정 퇴직금 감소 우려 경남지역 초·중등 교원 명예퇴직 바람이 불면서 올 상반기 신청자가 지난 1년 퇴직자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교육청은 “오는 28일을 시한으로 상반기 명예 퇴직을 신청한 교원은 초등이 공립 210명, 사립 1명 등 211명, 중등이 공립 61명, 사립 47명 등 108명으로 초·중등 총 319명에 달한다”고 22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는 2007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초등 123명, 중등 110명 등 233명이 학교를 떠난 것보다 36.9% 늘어난 수치고 2006년 초등 32명, 중등 42명 등 74명에 견줘 4.3배에 이른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또 “경남뿐 아니라 18일 현재 16개 시·도교육청 명퇴 신.. 2008. 2. 23.
공무원 연금법과 명퇴 수당, 인원 2008년도 국가공무원 명예 퇴직 수당 지급 시행계획 공고 현행 국가공무원법에 따르면 20년 이상 공직에 근속한 자가 정년이 되기 전 자진해 퇴직하는 경우 명예퇴직수당을 지급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십 수년을 존속해 온 이 제도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중앙부처 고위 공직자들이 정년을 채우지 못하고 명예퇴직을 하더라도 관련 산하기관이나 일반 기업 등으로 재취업하는데도 별도의 명퇴수당을 주는 것은 더 이상 존재시킬 이유가 없다는 지적이다. 열린우리당 심재덕 의원은 31일 중앙인사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이 같이 지적한 뒤 "중앙부처에서만 연간 1000억원이 넘는 돈(=세금)을 명예퇴직 수당으로 지급할 이유가 더 이상 없다"고 밝혔다 - 조세일보 .. 2008. 2. 9.
공무원 연금법 개정 명퇴 교원, 신규임용 국민연금으로 유시민, 강혜숙, 김영대, 장복심, 장향숙, 이광철, 김형주, 김태년, 신기남, 윤호중, 박찬석, 강기정, 백원우 의원(13인)의 발의로 공무원 연금법 개정안이 발의 됐다. 개정안은 우선 공무원연금 급여 산정 기준 금액을 ‘재직기간 최종 3년의 평균 보수월액’에서 국민연금과 같은 ‘재직기간 전부의 평균보수월액’으로 바꾸고 2009년 1월 1일 이후 임용된 공무원은 국민연금에 가입하도록 했다. 공무원연금 급여 수준은 현행 ‘33년 가입시 평균보수월액의 76%’에서 ‘40년 가입시 평균보수월액의 40%’로 대폭 낮추되 시행 첫 해에는 60%로 낮춘 후 향후 20년간 매년 1% 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하하도록 했다. 앞으로 퇴직 공무원이 받는 연금 급여 수준은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공무원 연금법 개정안 전국 .. 2008. 2. 4.
`공무원 연금개혁' 교직사회 술렁 IMF때 명퇴 많이 해서 젊은 사람들 물꼬가 트였던거 처럼 이번 공무원 연금도 '당장은' 젊은 우리 입장에서는 오히려 낫지 않을까? 98년때랑 상황이 조금 다르기는 하다. 정년 65세에서 62세로 줄일때는 여론에서 교사를 매도하는 감이 있었다. 공무원 연금법 개정은 노교사의 자발적인 퇴직(강제적인건가?)을 유도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98년에도 60세 교원 한명이면 젊은 교사 3명을 고용할 수 있다고 여론을 매도하고는 정작 1:1 교체 수준으로 그쳤던 전철을 밟는다면 안되겠지만 예산 되는 대로 젊은 교사들 채용하면 교사수도 늘고 교사적체도 해소되는 효과가 있다. 공무원 연금법 개정이 이로울리 없지만, 지금 당장이 급한 처지라서 이기적으로 생각해본다. 명퇴 시기 저울질, 문의전화 쇄도 (서울=연합뉴스) 이윤.. 2006. 12. 7.